• 최종편집 2023-02-06(월)
 

5.jpg

 

대한항공이 우리 군의 항공통제기 도입을 위해 미국 항공우주 기업인 L3해리스와 협력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L3Harris 한국 지사에서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과 L3Harris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통제기에 대한 포괄적 사업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

우리 군이 도입을 추진 중인 항공통제기는 ‘날아다니는 레이더 겸 지휘소’로 평가받는 주요 항공 자산이다. 국토 전역에서 주요 목표물을 탐지·분석 뿐 아니라 실시간으로 공중에서 군의 작전을 지휘 통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L3Harris는 상용 항공기를 항공통제기로 개조해 각국의 군에 공급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봄바르디어사의 최신 기종인 글로벌6500에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srael Aerospace Industries)의 최첨단 레이더를 탑재한 모델을 방위사업청에 제안했다. 또한 L3Harris는 기존 항공통제기 대비 파격적인 가격 및 유지비 절감과 체계 통합 기술의 전폭적인 국내 이전도 약속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항공통제기 사업협력을 계기로 글로벌 방산 기업의 최신 체계통합기술 노하우를 습득해 향후 전자전기 분야 등 유사 사업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항공, 군 항공통제기 도입 위해 L3Harris와 협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