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종합
Home >  종합  >  해외

  • 홍콩무역발전국, 온·오프라인 통합해 '제49회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 개최
    홍콩무역발전국(HKTDC)이 주최하는 제49회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Hong Kong Toys & Games Fair)가 온라인과 오프라인 쇼를 통합한 ‘EXHIBITION+’ 모델로 새로 단장해 개최된다.‘유대감, 가족, 그 이상을 위한 놀이(Play To Bond · Family and Beyond)’를 주제로 전통 완구부터 첨단 게임에 이르는 신구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전 세계 바이어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사업 기회를 살펴볼 수 있는 대면 박람회는 2023년 1월 9일부터 12일까지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리며, 가상 박람회는 1월 9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다. 홍콩특별행정구(SAR) 정부가 지난 9월 26일부터 해외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를 추가 완화한다고 발표했기에 정부의 ‘0+3’ 제도에 따라 해외 입국자들은 탑승 전 PCR 검사를 받거나 지정 호텔에 격리될 필요가 없다. 의학적 감시 기간(3일)에 자가 격리를 요하는 앰버(amber) 코드를 받은 입국자도 B2B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리턴투홍콩(Return2hk)과 컴투홍콩(Come2hk) 제도의 적용 지역도 중국 본토와 마카오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따라서 전 세계 바이어들은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와 홍콩 유아용품 박람회(Hong Kong Baby Products Fair), 홍콩 국제 위생·학교용품 박람회(Hong Kong International Stationery & School Supplies Fair)를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다.홍콩 완구·게임 박람회는 눈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브랜드 제품을 전시하는 브랜드 네임 갤러리(Brand Name Gallery)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 존을 만들어 수요를 촉진할 예정이다. 키덜트 월드(Kidult World)에서는 취미용품, 마술 도구, 액션·전쟁 게임 품목, 아트 토이, 모형 등을 전시한다.
    • 종합
    • 해외
    2022-11-22
  • 32개국 소비자 “환경 고려한 제품 구입 원하지만 생활비 증가로 못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소비자들은 환경을 고려한 제품을 구입하길 원하지만 그런 제품일수록 비싸기에 생활비 문제로 인해 구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데이터 인사이트 컨설팅 기업인 ‘칸타’의 ‘2022 지속가능성 섹터 지표’ 연구조사 결과에서 발표된 것이다. 칸타의 2022 지속가능성 섹터 지표는 전 세계 32개국 38개 산업군에서 3만30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신디케이트 연구조사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1만1000명의 소비자가 참여했다. 칸타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글로벌 지속 가능성 이슈는 ‘수질 오염’, ‘아동 노동’, ‘노동 착취’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시에 살거나 26세 이상인 소비자는 수질 오염이 가장 큰 이슈라고 여기고 있었다. 이런 응답은 미국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다음으로 가장 관심을 갖는 이슈인 아동 노동과 노동 착취는 유럽 소비자들에게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주로 농촌 지역과 25대 이하 소비자가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글로벌 소비자의 97%는 보다 지속 가능한 생활 방식을 위해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지만, 가격이 여전히 주요 장벽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68%는 환경과 사회를 고려한 제품일수록 더욱 비싸다고 답했고, 65%는 지구와 환경에 더 신경을 쓸 의사가 있지만, 생활비 증가로 그렇게 할 수 없게 됐다고 응답했다. 한국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조사에 응한 한국 소비자의 40%가 ‘브랜드의 지속가능성 활동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지속 가능성을 지향하는 제품과 브랜드를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56%는 환경 의식적인 소비보다 생활비 절약이 우선이라고 답을, 54%는 지구와 환경을 위한 소비를 하고 싶지만, 증가하는 생활비로 지속 가능한 소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에 응답한 글로벌 소비자의 3분의 1은 자신이 환경적인 측면에서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주체인지에 대해 다소 신중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있다. 글로벌 소비자의 약 29%는 지속 가능성에 대해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극적인’ 소비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유럽이다. 유럽 소비자들은 타 지역에 비해 자신들의 행동으로 진정한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믿으며, 사회와 환경 문제가 개인에게 주는 영향이 확실히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연구 조사에서는 브랜드가 소비자의 지속 가능성 관련 우려를 해결하는 데 참고할 만한 인사이트도 공유됐다. 칸타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산업 분야마다 각기 다른 사회 및 환경 이슈를 파악하고 있으며, 기업이 이런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 중 30%도 ‘지속가능성은 기업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전 세계 브랜드의 최우선 과제로는 ‘폐기물 감소’가 꼽혔다. 소비자들은 38개 업종 부문 중 24개 부문에서 기업이 △과대 포장 △재활용 불가능한 포장 및 매립 △과소비 △폐기물 문제 등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소비자가 우려하는 두 번째 이슈는 ‘탈탄소화’였다. 소비자들은 여행, 전자, 모빌리티, 럭셔리, 석유 및 가스, 실내 엔터테인먼트, 통신 업체 등 38개 중 15개 부문의 기업이 지구온난화로 이어지는 탄소 발자국 및 온실가스 배출과의 연관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 종합
    • 해외
    2022-11-16
  • 카자흐스탄, 하이테라의 테트라 통신 시스템 도입해 철도 운영의 효율성·안정성 높여
    카자흐스탄 국영 철도 회사 JSC ‘NC 카자흐스탄 테미르 졸리(NC Kazakhstan Temir Zholy, 이하 KTZ)’가 하이테라(Hytera)의 디지털 무선 커뮤니케이션 ‘테트라(TETRA)’를 표준 규격으로 전면 도입할 계획이다.알텔 그룹(Rtel Group)은 테트라 배치를 최적화하기 위해 전력 소모량이 낮은 하이테라의 무지향성 안테나 ‘싱클레어(Sinclair)’와 DIB-R5 아웃도어(Outdoor) 테트라 BS를 도입했다. 또 모바일 ‘크라운(crown)’ 등의 테트라 시스템을 통신 장비, 탈착형 드라이브와 함께 배치하는 방식을 개발해 잠금장치를 추가할 필요가 없는 연결 구조를 마련, 크라운(장비)과 원뿔형 안테나 기둥을 오르내릴 수 있도록 했다. 알텔 그룹은 이런 디자인을 통해 기지국 출력을 낮추는 불필요한 수동형 AV 장치를 제거했으며, 고도 작업을 최소화해 유지 관리의 안전성을 높이고 배치 속도를 7배 높였다.하이테라는 모바일(기관차, SSPS, 화물 기차)에서 처리한 중앙 정보와 데이터를 고정(차고) 철도 시설로 전송하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테트라 무선 채널 기반의 종합 솔루션을 제공했다. AMC 스마트타워(AMC Smartower)를 하이테라 DIB-R5 실외 기지국용으로 개발해 근로자의 안전성을 높이는 한편 신호 커버리지를 빠르게 배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했다.한편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에서 작동하는 하이테라의 듀얼 모드 무전기 PTC680은 계기·재고 관리, 인원 추적, 열차 접근 알림 등의 애플리케이션을 발전시키며 여러 기술 솔루션을 대체했다. 또 Cybe-RR 생태계는 보안 문제를 해소해 디지털 인프라의 기술적 역량을 강화했으며, 서로 다른 하위 시스템에서 수집한 정보를 되돌려 보내는 단일 센터 역할을 했다.KTZ 프로젝트를 통해 테트라는 철도 운영 과정에서 음성 및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하는 솔루션임을 확인했다. 테트라를 활용하면 열차의 내부 통제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채널을 이용하고 음성 통신을 보장하는 한편 열차 사이의 거리를 실제 속도에 맞춰 조정하는 식으로 철도 구간, 특히 단선 구간의 처리량을 높일 수 있다. KTZ 프로젝트는 광역 철도 회사가 테트라 기술을 도입해 사업과 임무에 꼭 필요한 통신 요건을 해결한 좋은 예다. 하이테라의 테트라 솔루션은 GSM-R에 비해 스펙트럼 효율과 범위가 뛰어나며,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더 많이 담고 있다. 테트라 기술은 철도 회사에 상당한 비용 이점도 제공한다.하이테라의 테트라는 2013년부터 철도 선로를 따라 배치되기 시작했다. 테트라 기지국 72곳, 테트라 기기 2500여 개, 테트라·LTE 멀티모드 기기 80여 개, 열차 터미널 450여 곳, 고정·이동 터미널 1100여 곳으로 구성된 하이테라의 테트라 인프라는 카자흐스탄 철도의 약 20%를 담당하고 있다. 하이테라는 자부심을 갖고 첨단 기술 혁신에 더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업무와 사업 운영에 필요한 통신 네트워크를 빠르고 안전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웹사이트(https://www.hytera.com/en/industries/transportation.html)에서 하이테라의 운송 솔루션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종합
    • 해외
    2022-05-20

실시간 해외 기사

  • 홍콩무역발전국, 온·오프라인 통합해 '제49회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 개최
    홍콩무역발전국(HKTDC)이 주최하는 제49회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Hong Kong Toys & Games Fair)가 온라인과 오프라인 쇼를 통합한 ‘EXHIBITION+’ 모델로 새로 단장해 개최된다.‘유대감, 가족, 그 이상을 위한 놀이(Play To Bond · Family and Beyond)’를 주제로 전통 완구부터 첨단 게임에 이르는 신구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전 세계 바이어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사업 기회를 살펴볼 수 있는 대면 박람회는 2023년 1월 9일부터 12일까지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리며, 가상 박람회는 1월 9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다. 홍콩특별행정구(SAR) 정부가 지난 9월 26일부터 해외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를 추가 완화한다고 발표했기에 정부의 ‘0+3’ 제도에 따라 해외 입국자들은 탑승 전 PCR 검사를 받거나 지정 호텔에 격리될 필요가 없다. 의학적 감시 기간(3일)에 자가 격리를 요하는 앰버(amber) 코드를 받은 입국자도 B2B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리턴투홍콩(Return2hk)과 컴투홍콩(Come2hk) 제도의 적용 지역도 중국 본토와 마카오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따라서 전 세계 바이어들은 홍콩 완구·게임 박람회와 홍콩 유아용품 박람회(Hong Kong Baby Products Fair), 홍콩 국제 위생·학교용품 박람회(Hong Kong International Stationery & School Supplies Fair)를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다.홍콩 완구·게임 박람회는 눈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브랜드 제품을 전시하는 브랜드 네임 갤러리(Brand Name Gallery)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 존을 만들어 수요를 촉진할 예정이다. 키덜트 월드(Kidult World)에서는 취미용품, 마술 도구, 액션·전쟁 게임 품목, 아트 토이, 모형 등을 전시한다.
    • 종합
    • 해외
    2022-11-22
  • 32개국 소비자 “환경 고려한 제품 구입 원하지만 생활비 증가로 못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소비자들은 환경을 고려한 제품을 구입하길 원하지만 그런 제품일수록 비싸기에 생활비 문제로 인해 구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데이터 인사이트 컨설팅 기업인 ‘칸타’의 ‘2022 지속가능성 섹터 지표’ 연구조사 결과에서 발표된 것이다. 칸타의 2022 지속가능성 섹터 지표는 전 세계 32개국 38개 산업군에서 3만30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신디케이트 연구조사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1만1000명의 소비자가 참여했다. 칸타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글로벌 지속 가능성 이슈는 ‘수질 오염’, ‘아동 노동’, ‘노동 착취’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시에 살거나 26세 이상인 소비자는 수질 오염이 가장 큰 이슈라고 여기고 있었다. 이런 응답은 미국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다음으로 가장 관심을 갖는 이슈인 아동 노동과 노동 착취는 유럽 소비자들에게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주로 농촌 지역과 25대 이하 소비자가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글로벌 소비자의 97%는 보다 지속 가능한 생활 방식을 위해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지만, 가격이 여전히 주요 장벽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68%는 환경과 사회를 고려한 제품일수록 더욱 비싸다고 답했고, 65%는 지구와 환경에 더 신경을 쓸 의사가 있지만, 생활비 증가로 그렇게 할 수 없게 됐다고 응답했다. 한국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조사에 응한 한국 소비자의 40%가 ‘브랜드의 지속가능성 활동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지속 가능성을 지향하는 제품과 브랜드를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56%는 환경 의식적인 소비보다 생활비 절약이 우선이라고 답을, 54%는 지구와 환경을 위한 소비를 하고 싶지만, 증가하는 생활비로 지속 가능한 소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에 응답한 글로벌 소비자의 3분의 1은 자신이 환경적인 측면에서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주체인지에 대해 다소 신중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있다. 글로벌 소비자의 약 29%는 지속 가능성에 대해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극적인’ 소비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유럽이다. 유럽 소비자들은 타 지역에 비해 자신들의 행동으로 진정한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믿으며, 사회와 환경 문제가 개인에게 주는 영향이 확실히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연구 조사에서는 브랜드가 소비자의 지속 가능성 관련 우려를 해결하는 데 참고할 만한 인사이트도 공유됐다. 칸타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산업 분야마다 각기 다른 사회 및 환경 이슈를 파악하고 있으며, 기업이 이런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 중 30%도 ‘지속가능성은 기업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전 세계 브랜드의 최우선 과제로는 ‘폐기물 감소’가 꼽혔다. 소비자들은 38개 업종 부문 중 24개 부문에서 기업이 △과대 포장 △재활용 불가능한 포장 및 매립 △과소비 △폐기물 문제 등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소비자가 우려하는 두 번째 이슈는 ‘탈탄소화’였다. 소비자들은 여행, 전자, 모빌리티, 럭셔리, 석유 및 가스, 실내 엔터테인먼트, 통신 업체 등 38개 중 15개 부문의 기업이 지구온난화로 이어지는 탄소 발자국 및 온실가스 배출과의 연관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 종합
    • 해외
    2022-11-16
  • 카자흐스탄, 하이테라의 테트라 통신 시스템 도입해 철도 운영의 효율성·안정성 높여
    카자흐스탄 국영 철도 회사 JSC ‘NC 카자흐스탄 테미르 졸리(NC Kazakhstan Temir Zholy, 이하 KTZ)’가 하이테라(Hytera)의 디지털 무선 커뮤니케이션 ‘테트라(TETRA)’를 표준 규격으로 전면 도입할 계획이다.알텔 그룹(Rtel Group)은 테트라 배치를 최적화하기 위해 전력 소모량이 낮은 하이테라의 무지향성 안테나 ‘싱클레어(Sinclair)’와 DIB-R5 아웃도어(Outdoor) 테트라 BS를 도입했다. 또 모바일 ‘크라운(crown)’ 등의 테트라 시스템을 통신 장비, 탈착형 드라이브와 함께 배치하는 방식을 개발해 잠금장치를 추가할 필요가 없는 연결 구조를 마련, 크라운(장비)과 원뿔형 안테나 기둥을 오르내릴 수 있도록 했다. 알텔 그룹은 이런 디자인을 통해 기지국 출력을 낮추는 불필요한 수동형 AV 장치를 제거했으며, 고도 작업을 최소화해 유지 관리의 안전성을 높이고 배치 속도를 7배 높였다.하이테라는 모바일(기관차, SSPS, 화물 기차)에서 처리한 중앙 정보와 데이터를 고정(차고) 철도 시설로 전송하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테트라 무선 채널 기반의 종합 솔루션을 제공했다. AMC 스마트타워(AMC Smartower)를 하이테라 DIB-R5 실외 기지국용으로 개발해 근로자의 안전성을 높이는 한편 신호 커버리지를 빠르게 배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했다.한편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에서 작동하는 하이테라의 듀얼 모드 무전기 PTC680은 계기·재고 관리, 인원 추적, 열차 접근 알림 등의 애플리케이션을 발전시키며 여러 기술 솔루션을 대체했다. 또 Cybe-RR 생태계는 보안 문제를 해소해 디지털 인프라의 기술적 역량을 강화했으며, 서로 다른 하위 시스템에서 수집한 정보를 되돌려 보내는 단일 센터 역할을 했다.KTZ 프로젝트를 통해 테트라는 철도 운영 과정에서 음성 및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하는 솔루션임을 확인했다. 테트라를 활용하면 열차의 내부 통제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채널을 이용하고 음성 통신을 보장하는 한편 열차 사이의 거리를 실제 속도에 맞춰 조정하는 식으로 철도 구간, 특히 단선 구간의 처리량을 높일 수 있다. KTZ 프로젝트는 광역 철도 회사가 테트라 기술을 도입해 사업과 임무에 꼭 필요한 통신 요건을 해결한 좋은 예다. 하이테라의 테트라 솔루션은 GSM-R에 비해 스펙트럼 효율과 범위가 뛰어나며,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더 많이 담고 있다. 테트라 기술은 철도 회사에 상당한 비용 이점도 제공한다.하이테라의 테트라는 2013년부터 철도 선로를 따라 배치되기 시작했다. 테트라 기지국 72곳, 테트라 기기 2500여 개, 테트라·LTE 멀티모드 기기 80여 개, 열차 터미널 450여 곳, 고정·이동 터미널 1100여 곳으로 구성된 하이테라의 테트라 인프라는 카자흐스탄 철도의 약 20%를 담당하고 있다. 하이테라는 자부심을 갖고 첨단 기술 혁신에 더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업무와 사업 운영에 필요한 통신 네트워크를 빠르고 안전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웹사이트(https://www.hytera.com/en/industries/transportation.html)에서 하이테라의 운송 솔루션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종합
    • 해외
    2022-05-2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