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소강석 목사 “출산의 파장 일어나 생명의 계절 돌아오길”

s860 한덕수.jpg

 

새에덴교회(담임목사 소강석)는 10일 ‘저출산 극복을 위한 기도회 및 CBS 출산 돌봄 2주년 감사예배’를 드리며 국가적 문제인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영미 부위원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도 함께하며 마음을 모았다.

 

예배에서 소강석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는 ‘생명의 계절이 오게 하자’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저출산 문제의 원인을 살펴보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을 강조했다.

 

소 목사는 “우리는 지금 ‘저출산’과의 전시 상황을 맞고 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산업화를 거치며 핵가족 제도를 이뤘고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변했으며 양육과 교육에 대한 부담이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100년이 지나면 한민족 자체가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도 나온다”면서 “나는 저출산 문제는 현대사회의 극단적 개인주의 현상인 핵개인화 문제가 도래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또한 인간이 태어나는 것은 긍정적인 면보다 부정적인 면이 강하다고 보는 안티 나탈리즘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s860소강석 목사.jpg

 

이어 소 목사는 “잉태 능력을 갖고 있는 분이 잉태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주님 앞에 죄송하고 안타까운 일이다. 아이를 많이 낳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위한 일이고 애국하는 길”이라며 “다산 운동이 일어나길 바란다. 낳을 만한 사람에게 하나님께서 아이를 주실 것이다. 출산의 파장이 일어나 생명의 계절이 돌아오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예배에서 육순종 목사(CBS재단이사회 이사장)는 국가적 문제 해결을 위해 힘쓰고 있는 소강석 목사에게 감사를 표하며 CBS가 저출산 문제 극복을 중요한 선교적 사명으로 알고 해결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유만석 목사(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예배는 마무리됐고 이후 기도회가 이어졌다.

 

기도회에서 CBS 김진오 사장은 2년 동안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12가지 정책 제안 등을 하며 힘써 온 것을 밝히며 앞으로도 이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s860 4명.jpg

 

한덕수 국무총리는 특별인사 시간을 통해 소강석 목사에게 감사를 표하며 지역사회에서 중요한 공동체 역할을 하는 교회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이 돼주길 당부했다.

 

한 총리는 “외교, 안보에서 우리나라와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는데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중요한 것이라면 우리나라가 향후 발전하고 세계 일류 국가가 되기 위해 풀어가야 하는 것이 저출산 문제다. CBS 육순종 이사장과 김진오 사장을 비롯해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자기 일처럼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노력을 해줘 국무총리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대한민국의 합계 출산율은 세계 최저 수준이다. 국가의 존립마저 위협할 정도로 매우 심각하다. 정부는 마지막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주거, 돌봄, 양육 비용 경감 등 5대 핵심과제를 선정하고 후속 정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저출산의 원인은 복잡하다.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반전시키는 데 어려움이 있다. 종교계와 기업 등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한 총리는 “우리 모두 한 마음 한뜻으로 노력하면 좀 더 슬기롭게 어려운 문제를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분의 말씀처럼 출산은 큰 기쁨이 되고 돌봄은 다 함께 할 수 있도록 정부는 전심전력을 기울이겠다”면서 “특별히 당부드리고 싶은 것은 지역사회의 주요한 공동체 역할을 하는 교회에서 아동 양육에 큰 힘이 돼주셨으면 한다. 교회가 많은 아동과 부모들이 기댈 수 있는 따뜻한 쉼터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 국가적 위기 극복에 함께 해주시는 기독교계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들의 건승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다.


s860 용인시장.jpg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천환 목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홍석 목사(예장고신 총회장), 전상건 목사(기장 총회장)는 축사와 격려사를 하며 마음을 모았다.

 

천환 목사는 축사를 통해 “불과 2년 전만 해도 대한민국의 주요 언론들이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알면서도 나서지 못했는데 CBS가 2021년부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캠페인을 했다. 나는 이 선한 일에 동역해야겠다고 생각해 관심을 갖고 기도했다”고 밝히며 “우리 한국교회는 이제 성도들과 더불어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오늘 밤처럼 의지를 모으면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하나님이 원하는 생명운동이 전개될 것을 믿고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날 이부호 목사(수원특례시기독교총연합회장), 유석윤 목사(용인특례시기독교총연합회장), 김신호 목사(안양시기독교연합회장), 유정기 목사(성남시기독교총연합회장), 신상철 목사(오산시기독교연합회장)는 대표자로 나서 △저출산 관련 정부의 획기적인 정책 수립과 시행을 위해 △육아 친화적인 기업문화 확산과 기업을 위해 △성경적 가치관 위에 세워진 다자녀 가정의 확대를 위해 △저출산 문제 해결과 돌봄에 앞장서는 한국교회를 위해 △하나님 창조 질서 회복과 생명 존중의 기독교 문화 확산을 위해 기도했다.


s860 전체사진.jpg

 

기도회에서 참석자들은 ‘사명 실천 선언문’을 통해 저출산 극복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들은 출산과 돌봄이 하나님 나라 시작이며 성장의 원동력이고 흔들림 없는 대한민국 미래 건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초라고 강조하며 “하나님께서 세우신 가정의 책임 있는 구성원으로서 자녀를 출산하는 것이 가장 행복하고 보람된 것임을 경험하고 출산의 기쁨이 확산 되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이들은 “출산과 돌봄은 지금 세대의 주인공인 청년들이 가장 가치 있게 여기고 감당해야 할 사명”이라며 “기꺼이 국가의 주인으로서 그 책임과 사명을 감당하겠다”고 강조했다.


기도회는 신용호 목사(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수석상임회장)의 폐회 기도로 마무리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193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덕수 국무총리, 새에덴교회 ‘저출산 극복 위한 기도회’ 참여해 한국교회에 도움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