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 장로와 목사가 경선하는 상황 만든 통합, 비판 면하지 못할 듯

s860 한장총 당선.jpg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천환 목사, 이하 한장총) 상임회장 선거에서 권순웅 목사(예장합동 직전 총회장)가 김순미 장로(예장통합 증경장로부총회장)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대표회장에 당선됐다.


14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41회 정기총회에서 167표 중 100표를 얻어 당선된 권순웅 목사(주다산교회)는 “한장총의 위상을 제고하고 한국기독교계를 부흥시킬 수 있는 운동을 펼쳐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선거 결과는 여러 의미가 있다. 예장합동 측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장로와 목사가 경선하는 불편한 상황을 만들어 낸 예장통합 측은 선거에서도 패하며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앞으로 한장총을 비롯해 타 연합단체에서의 활동에 있어서도 합동 측이 주도하는 모습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장총 소속 교단들 중 상당수가 한교총에서도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장총 단체사진 860.jpg

 

권순웅 목사가 떨어질 경우 합동 측이 한장총을 탈퇴한다는 말이 있었으나 당선됨에 따라 이런 우려도 불식될 것으로 보이며, 권 목사가 교단 내에서 ‘샬롬부흥운동’을 통해 성도 6만 명을 늘린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장총에서 부흥운동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혀 이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번 선거와 관련해 한장총의 한 인사는 “통합 교단이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다시는 불편한 상황을 만들지 말길 바란다. 표 차이가 이렇게 크게 난 것은 한장총 멤버들이 통합 측에게 보내는 준엄한 메시지”라며 “상임회장 선거는 목사가 장로를 이겼다고 좋아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씁쓸할 뿐이다. 그나마 정상적인 결과가 나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순웅 목사, 김순미 장로 누르고 한장총 상임회장 당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