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1.jpg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해외식품 위생평가기관으로서 지난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수입식품의 소비자 안전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식약처 수입식품안전정책국 강백원 국장과 현지실사과 담당자들은 서울 상일동 세스코 식품안전센터를 찾아 운영 현황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세스코는 식약처가 지정한 해외식품 위생평가기관으로, 2017년부터 해외식품의 안전 관리에 기여하고 있다. 식품안전 전문 지식을 갖춘 세스코 현지실사 점검관들이 중국·베트남·미국·유럽 등의 제조업소와 작업장에 파견돼 위생을 평가한다.


세스코 식품안전센터는 지난해 80여곳을 현지 심사했고 올해 100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OEM (주문자상표부착생산) 수입식품 등은 국내 생산 제품과 동일하게 인식될 우려가 있어 소비자의 알 권리 및 위생관리 제고를 위해 앞으로도 철저히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세스코는 식품안전에 관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 기업으로, 국내·외 식품공장과 음식점 등에 체계적인 위생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세스코는 식약처가 지정한 HACCP (해썹·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교육훈련기관이며, 육가공 공장·중식당 등 다양한 식품산업 현장을 재현한 국내 최초의 체험형 교육 시설을 갖췄다.


세스코 식품안전센터는 식약처 지정 해외식품 위생평가기관으로서 세스코의 특장점은 △교육·컨설팅 △시험 분석 △이물 분석 등 식품안전에 관한 종합적이면서도 세부적인 전문 솔루션을 연계·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안전한 수입 식품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스코는 1976년 창립 이래 48년간 해충방제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지식,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현장 서비스 개선을 이루며 세계적인 종합환경위생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바이러스 케어 솔루션, 식품안전 솔루션과 공기질 안심관리 솔루션, 수질 안심관리 솔루션, 바디케어 솔루션 영역까지 사업 분야를 확대한 상태다.

 

2023년 세스코가 운영하는 시험분석연구원은 식품 분석 분야 국제공인평가기관(FAPAS)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았고, 세스코 이물분석센터는 우수시험검사기관으로 식약처 표창을 받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약처 인사들, 세스코 찾아 수입식품 안전 제고 방안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