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3.jpg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디지털화와 전기화가 탈탄소화를 가속하기 위한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최근 몇 년간 기후 변화와 지정학적 긴장, 에너지 가격 급등 등의 난제 속에서 환경 지속 가능성과 에너지 복원력이 기업 및 정책 의제의 최우선 순위로 떠올랐다. 이에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은 민간 부문에서 탄소 배출 감소에 주력하고 있다.


피터 허윅(Peter Herweck) 슈나이더 일렉트릭 CEO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에너지가 탄소 배출량의 80%를 차지하는 현재 상황에서 에너지 전환은 탈탄소화의 핵심이다”라며 “AI의 잠재력이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지만, 디지털화 및 전기화 등 기존 기술 또한 재생 에너지의 발전과 현장을 훨씬 효율적으로 만들어 에너지 수요를 더욱 낮출 수 있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미래의 솔루션을 기다리는 것이 아닌, 현재 가지고 있는 솔루션으로 훨씬 더 많은 것을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재 비즈니스 업계에서 지속가능성과 탈탄소화에 대한 약속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4200개 이상의 기업이 과학 기반 목표 이니셔티브(SBTi)에 의해 검증된 배출량 감축 목표를 설정했다.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에너지 절약, 에너지 효율 및 가치 협력 파트너십을 통해 에너지 소비 감소에 돌입할 경우 경제 전반에 걸쳐 최대 2조 달러까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2030년 이전에 조치를 취한다면 발전소 추가 건설을 3000개까지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에너지 효율을 위한 활동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슈나이더 일렉트릭 또한 지난해 국제 에너지 기구(IEA)와 협력해 정부 및 비즈니스 리더들을 한자리에 모아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한 디지털 파트너십’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해당 컨퍼런스에서 디지털화와 전기화를 통한 에너지 효율과 지속 가능 경영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해당 컨퍼런스에서 기업의 스코프3(Scope 3) 배출량 감축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UN 글로벌 콤팩트(UN Global Compact)에 따르면 스코프3는 업계 가치 사슬 전반에 걸쳐 발생해 기업의 탄소 배출량 중 70% 이상 큰 부분을 차지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글로벌 에너지 관리 총괄 부사장 올리비에 블럼(Olivier Blum)은 “탈탄소화를 목표하는 기업들은 자체 운영을 넘어 전체적인 가치 사슬을 다루어야 한다”며 “공급 업체, 고객 및 기타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전기화 및 디지털 기술을 통해 더 나은 에너지 효율성과 더 깨끗한 에너지 조달을 위해 노력하도록 격려하고 돕는 것이 탈탄소화의 필수 요소다”라고 설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슈나이더 일렉트릭 CEO, 탈탄소화 가속 위한 핵심 요소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