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5.jpg

 

플리토(대표 이정수)가 참여하는 ‘국립국어원 2023 한국어-외국어 병렬 말뭉치 구축 사업단’이 8일 국내외 주요 전문가들을 연사로 초청해 ‘한국어-외국어 병렬 말뭉치 구축 사업단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국제한국어교육학회와 플리토가 주최하고 국립국어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국립국어원 한국어-외국어 병렬 말뭉치의 활용과 응용’이라는 주제로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열린다.

플리토가 3년 연속 참여한 ‘한-외 병렬 말뭉치 구축 사업단’은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상대적으로 언어 데이터 수가 적은 국가들을 고려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 인도 힌디어, 캄보디아 크메르어, 필리핀 타갈로그어, 러시아어, 우즈베크어 등 총 8개 언어의 인공지능 학습용 병렬 말뭉치 구축을 진행해 왔다.

생성형 AI와 거대 언어 모델(LLM: Large Language Model)의 등장으로 AI 기술을 접목한 통·번역 서비스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플리토는 국내외 유수 기업들에 다양한 유형의 언어 데이터를 제공함과 동시에 국내 최초 AI 기반 실시간 다국어 통번역 서비스를 상용화하는 등 전 세계 1400만 유저의 통합 플랫폼 기반의 언어 데이터 경쟁력을 사업 성과로 만들고 있다.

이번 행사는 언어 및 기술 분야 산학 전문가들이 모여 글로벌 관점에서 바라보는 말뭉치 지식 교류의 장이 될 예정이다. 장소원 원장(국립국어원)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박진호 교수(서울대), 이도길 교수(고려대), 정주연 연구사(국립국어원)가 연사로 나서 오전 세션의 문을 연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는 오후 세션에서 이정희 교수(경희대), 김일환 교수(성신여대), 김영택 대표(솔트룩스파트너스), 김유석 대표(시스트란)와 함께 패널로 나서 ‘한국어-외국어 병렬 말뭉치의 활용과 응용’이라는 주제로 논의한다. 이어서 ‘21년 한-외 병렬 말뭉치 사업 데이터를 활용한 LLM 성능 향상’이라는 주제로 언어 데이터와 LLM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김윤기 엔지니어(업스테이지), 카첸 딴시리 이사(쭐랄롱꼰대 시린톤태국어연구소), 박경은 교수(한국외대), 시무앙 케와린 교수(한국외대), 꾸마르 스리잔 교수(부산외대), 뒤웨디 아난드 쁘라까쉬 샤르마 교수(델리대), 이지현 교수(한국외대), 갈라노바 딜노자 교수(호남대), 이지은 교수(한국외대), 모졸 따지아나 교수(모스크바국립외대), 마블레에바 다리아 교수(모스크바국립외대), 박 카밀라 교수(수원대), 알드린 리 교수(필리핀국립대), 쉴레이 디타 교수(라살대) 등 국내외 언어 및 기술 분야 전문가들의 다양한 발표와 토론으로 풍성하게 채워질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플리토 ‘한국어-외국어 병렬 말뭉치 구축 사업단 국제 심포지엄’ 갖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