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2.jpg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병선, 이하 제주센터)는 제주 지역 최초로 팁스(TIPS,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팁스 운영사 선정으로 지역 창업생태계의 활성화와 한층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제주센터는 앞으로 6년 동안 해마다 최대 10개 기업을 추천해 연구·개발, 해외 마케팅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팁스 프로그램은 운영사가 1억원 이상 투자한 기업을 중기부에 추천하면 정부의 선정 과정을 거쳐 △연구·개발 자금 5억원 △창업자금 1억원 △해외 마케팅 비용 1억원 △엔젤매칭펀드 2억원 등 최대 9억원이 매칭 지원되는 방식이다.

제주센터는 2018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의 출연금으로 시드머니 투자사업을 진행해 현재까지 27개 사에 13.1억원을 투자했다. 2021년에는 9.1억원 규모의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1호’를 결성해 전액 투자를 완료했고, 올해 13.7억원 규모의 ‘제주-비전 벤처투자조합 1호’와 2.7억원 규모의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2호’를 통해 꾸준한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센터는 이번 팁스 운영을 통해 정부 초격차 분야 중 항공우주, 모빌리티, 에너지, 친환경, 빅데이터 등 제주의 지역적 강점을 살려 육성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다양한 신기술을 서비스로 실증할 수 있는 지역의 실증역량과 기술, 글로벌 역량을 가진 파트너 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팁스 참여 기업을 성장시킬 계획이다.

협력기관으로는 △제주에너지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카이스트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 △카카오 △트리즈컴퍼니 △제주대학교기술지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브릿지스퀘어 △신한퓨처스랩 △제주은행 △어썸벤처스 싱가폴법인 △GXC △비전벤처파트너스 총 15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제주와 국내, 제주와 글로벌을 잇는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게 된다.

이병선 제주센터 센터장은 “제주센터가 지역 최초로 팁스 운영사로 선정되면서 지역 창업생태계의 질적 발전을 꾀할 수 있게 됐다”며 “기술 기업과 로컬 스타트업 간의 균형 있는 성장을 통해 지역 창업생태계 전체의 볼륨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 최초 팁스 운영사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