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1.jpg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는 경기도 내 최중증 발달장애인에게 맞춤 돌봄을 제공하기 위한 전문돌봄인력 양성을 시작한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전문돌봄인력’은 현행 장애인활동지원사들의 돌봄으로는 어려운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돌봄을 수행하는 인력을 말한다. 그동안 최중증 장애인을 위한 돌봄인력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경기도는 이런 돌봄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해 전문돌봄인력을 양성하며, 이는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360° 돌봄 사업 3가지 중 ‘어디나 돌봄’ 사업의 일환이기도 하다.


사업 내용은 일상지원 등을 포함한 최중증 발달장애인(뇌병변 장애인 포함)의 가정 내 맞춤돌봄 지원 강화를 통해 빈틈없는 돌봄 지원과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장애인에게 맞춤 돌봄을 제공하기 위한 전문돌봄인력을 양성하는 것이다.


교육은 총 7회 운영되며, 교육대상은 최중증 발달장애인에 대한 돌봄 서비스 제공을 희망하는 자로, 현재 활동 중이거나 은퇴·퇴직 한 장애인 활동지원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특수교사 등 350명이다.


교육과정개발에는 교육전문가, 장애인복지 관련 학계 및 현장 전문가가 참여했으며, 최중증 발달장애인 특성 및 서비스 수요자 욕구를 반영해 현장적용이 가능한 과목으로 구성했다. 교육과정은 돌봄의 가치,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이해 등 이론과목과 안전한 실천 등 실기 과목으로 구성해 교육 실효성을 높였다.


교육 이수자는 전문돌봄인력으로서 맞춤돌봄 대상자로 선정된 최중증 발달장애인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전문돌봄인력에게는 주간 2만4220원, 야간·휴일 3만6330원의 시급이 지급된다. 또한 일정 시간 이상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면 추가 수당을 지급하며, 시간을 충족할 때마다 지속 지급된다.


누림센터는 본 사업을 통해 돌봄종사자에게 보다 높은 시급과 추가수당을 통해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고, 직업적 가치를 높여 전문돌봄인력이라는 직업군으로 진입하는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돌봄종사자의 소득 제고를 통해 최중증 발달장애인에게 제공되는 돌봄서비스의 질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는 장애인의 선택과 권리를 존중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동반자적 역할 수행과 경기도 장애인복지 발전에 미래를 열어가는 전문 기관이다. 경기도민의 다양한 복지수요에 부응하고 복지서비스의 전문성을 증진해 내실 있는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기도에서 설립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최중증 발달장애인 전문돌봄인력 양성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